ナビゲーションをスキップする

위인들을 찾아서

하나마키 출신의 위인으로는 미야자와켄지와 같은 농학자이면서, 교육자로

국제연맹사무차장까지 역임한 니토베 이나죠(新渡戸 稲造).

노년을 하나마키에서 보낸 시인 겸 조각가 타카무라 코타로(高村 光太郎).

일본 서양화계에 있어 전위회화 예술을 전파시킨 천재화가 요로즈 테츠고로(萬 鉄五郎)

이제는 만날 수 없지만, 그들의 발자취를 한번 따라가 보시겠습니까?

니토베 이나죠(新渡戸 稲造)

니토베 이나죠(新渡戸 稲造) 

2005년도까지 20년동안 일본화폐권 5천엔에 그의 초상화가 쓰여졌을 정도로

유명한 위인입니다. 출신은 모리오카(盛岡)이지만, 유년시절때부터

선친의 고향이였던 하나마키를 방문하였다 합니다. 21살에는,

[태평양의 다리역활이 되고 싶다] 라는마인드를 가지고 미국으로 유학,

38세에 또 한번의 미국행에서는 영문으로 자필한[무사도]를 통해,

러・일전쟁의 종결에 영향을 끼쳤다 합니다. 그의 나이 58세에는

국제연맹초대사무차장으로 역임되어 국제분쟁을 해결하는 유네스코 창설 멤버로서

활약했습니다. []는 하나마키의 수많은 무사들의 마음을 표현하고 담은 책으로

유명하며, 약8km의 니토베 로드를 걷다 보면 그를 느낄 수가 있습니다.


1993년 10월 15일 서거. 당시 향년 72세.

 무사도

하나마키 니토베 (花巻 新渡戸)기념관

하나마키 니토베 (花巻 新渡戸)기념관 

에도시대(江戸時代) 220년을 거쳐 하나마키에 거주해, 새로운농지개발 및 지역개발에 헌신한 니토베 씨의 업적을 소개한 곳입니다.

TEL. 0198-31-2120 

사쿠라치징 관

사쿠라치징 관

미야자와켄지의「비(雨)에도 지(負)지않고」라는 시비(詩碑)가입구에 있는 시설로, 이곳에는 켄지(賢治), 코오타로(光太郎), 요로즈(萬)의 자료나 작품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키타카미강(北上川) 근처로 내려가면 그 유명한「아래의 밭」이 있습니다.

TEL 0198-23-6591

 타카무라 코타로(高村 光太郎)

타카무라 코타로(高村 光太郎)

1883년 도쿄에서 태어나 24세에 미국에서 조각을 전공하였으며, 이후 런던,

파리, 이탈리아를 거쳐 귀국하였습니다.

1914년 32세에 시집「도테이(道程)」를출판하였으며,

1941년에 시집「치에코쇼(智惠子抄)」를 출판하여 커다란 반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1945년 전쟁을 피해, 평소 알고 지내던 켄지를 찾아 하나마키에 이주하여

노년의 7년간 농경생활을 하면서 지냈다 합니다.

1956년 4월 2일 서거, 향년 74세.

타카무라 산장

타카무라 산장

코타로(光太郎)가 하나마키에서 생활했던 곳 입니다. 타카무라 기념관은 이 산장으로부터 약 150m떨어진 곳에 있으며, 그의 유품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TEL 0198-28-3012

요로즈 테츠고로(萬 鉄五郎)  

요로즈 테츠고로(萬 鉄五郎)

1885년 하나마키시 토와(東和)에서 태어나 어린시절부터 그림에 관심을 가져 도쿄미술대학에 입학했습니다. 강렬한 색채와 대담한 붓놀림에 의한 졸업작품「나체미인」은 일본의 전위미술의 선구작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1914년 회화제작에 전념하기 위해 고향에 돌아와 독자의 미술세계를 모색하였고, 이후에도 여러번 상경하여 고향인 츠치자와(土沢)의 풍토와 서양의 새로운 미술표현을 융합시킨 독자적인 화풍을 확립시켰습니다.

테츠고로 기념미술관이 있는 츠치자와 거리는, 지금도 예술의 거리의 정취를곳곳에 가득 간직하고 있습니다.

1927년5월1일 카나가와현(神奈川県) 자택에서 서거. 향년42년.

나체미인

요로즈 테츠고로의 「나체미인」,
1912 도쿄국립근대미술관에 소장되어져 있습니다.

요로즈 테츠고로(萬 鉄五郎) 미술관

 요로즈 테츠고로(萬 鉄五郎) 미술관

요로즈의 유채화, 화묵화, 소묘, 노트, 서책, 사진이나 유품, 작품 및 자료 등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TEL 0198-42-4402

この記事についてのお問い合わせ

国際交流室

電話
0198-24-2111 (代表)
FAX
0198-24-0259 (代表)

025-8601 岩手県花巻市花城町9番30号

ホームページからのお問い合わせ

市役所へのお問い合わせ

アンケートにご協力ください

この記事はいかがでしたか?

このページの先頭部へ戻る